꽃은 말이 없다. (Flowers never say​.​)

by Lucid Fall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9.99 USD  or more

     

1.
2.
04:37
3.
4.
5.
6.
7.
8.
9.
10.

about

루시드폴 6집 ❮꽃은 말이 없다.❯


올 초 루시드폴은 ⟪무국적 요리⟫라는 소설집을 내면서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자유롭게 쏟아내었다. 그로부터 약 반 년이 지난 지금, 그는 말수가 적은 음악인으로 돌아와 그의 정규 6집 ❮꽃은 말이 없다.❯를 우리들 앞에 조용히 내민다.


I. '말이 없는' 꽃을 닮은 수록곡들이 창작되기까지

수록곡들의 구상, 작곡, 작사는 2013년 여름, 한 계절 안에서 이루어졌다. 창작 공간은 그의 집 안과 집 주변이었다. 첫 곡 <검은 개>를 썼던 6월 마지막 날부터, <연두>을 완성했던 8월 중순까지, 올여름은 세찬 비가 시원하게 자주도 쏟아졌던 시간들로 기억한다.

루시드폴의 이번 앨범은 한 달 반 동안의 그의 일상을 들여다봄으로써 조금 더 잘 이해하게 될는지 모른다. 그는 집의 모든 문과 창문을 열어 두고, 거실과 방, 집 안뜰, 집 주위의 공원에서 빗방울이 떨어지는 소리를 자주 감상했다. 동네 화원에서 작은 화초와 모종 몇 개를 사다가 심고 가꾸기도 했다. 고추나 바질, 금잔화나 수선화, 페어리스타 등등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원예종들이었다. 뜰에 꽃이 있어서였는지 몰라도, 나비가 자주 뜰로 날아들었다. 대문 앞에서 검은 개와 떠돌이 고양이들을 간간이 마주쳤다. 그래서 사료를 사다가 매일 내놓기 시작했다. 그러면 배고픈 길고양이들은 인적이 드문 시간에 대문 앞에 찾아와 밥그릇을 비우고 홀연히 떠났다. 아침에는 까치가 가까운 전선 위에서 울다 갔다. 흰 쌀을 집 안뜰에 한주먹씩 뿌려놓았다. 어떻게 알고 산비둘기도 오고, 참새떼들도 오고, 박새까지 날아들었다. 둘이서 사이좋게 올 때가 많았지만, 홀로 오는 날도 있었다. 저녁이 찾아오면 뜰 안쪽에서 귀뚜라미가 울었다. 새벽 서너 시까지 기타줄을 울리는 날이면, 애완견이 그의 곁을 지키며 엎드려 졸곤 했다. 루시드폴은 가까운 곳에서 끊임없이 생동하는 자연물들을 살며시 포착하여 음과 노랫말로 엮어내기에 이른다. 그의 곡들이 절대적으로 아름다운 자연을 닮은 연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II. 자연미를 음악으로 검증하고자 선택한 어쿠스틱 악기들
다양한 기타 소리에 대한 탐구

대도시 안에서 자연의 소리들 - 바람 소리, 매미 소리, 냇물 소리, 귀뚜라미 소리, 새의 울음소리와 날갯짓 소리…… – 는 대도시의 인공적인 소리들 – 자동차의 엔진 소리, 기계 소리, 매스미디어 소리, 사람들의 말소리 - 안에서 있는 듯, 없는 듯한 음량으로 묻히게 되었다. 약자들의 '약음(弱音)'이 된 것이다. 그러나 묻혔다고 해서 그것들의 존재적 가치, 미적 가치마저 희미해지는 것은 아니다. 루시드폴은 그것들의 미적 가치를 음악으로 검증하고자 했다.

약자들의 '약음' 같은 노래를 부르길 소망한 루시드폴은 6집의 전 트랙을 어쿠스틱 악기로 녹음하였다. 어떤 악기도 전자/전기 증폭을 시키지 않았고, 악기 구성도 미니멀하게 하였다. 그가 담백하고 자연스러운 소리를 내기 위해 녹음 과정에서 선택한 방법들이다.

귀가 예민한 사람들에게는 곡마다 달라지는 기타 소리와 그 소리들이 자아내는 개별적 정취를 음미해 보길 바란다. 소소한 기쁨을 선사할 것이다. 그는 한 곡 안에서 기타가 낼 수 있는 음역을 확장하는 시도를 했다. 바리톤 기타, 세미-바리톤 기타를 사용하여 저음의 여운이 묵직하게 오래가도록 신경 썼다. 여러 종류의 기타들을 연주하면서 (바리톤 기타, 세미-바리톤 기타, D-hole/oval hole 기타, 8현 나일론 기타 등) 다양한 밝기와 분위기를 풍기는 곡들을 작곡했다. 새로운 기타는 그에게 기타 태생의 새로운 소리를 선사하였고, 지금까지 그의 음악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색깔의 곡들 - 유럽의 재즈 마누쉬 (Jazz Manouche) 풍의 사운드가 눈에 띄는 <햇살은 따뜻해>, <연두> – 의 탄생을 도왔다. 그는 실제로 기타 소리를 '탐구'하는 자세로 이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하곤 했다.

루시드폴의 6집 곡들을 제대로 감상하고 싶다면 그래서 고요한 곳을 먼저 찾으라고 권하고 싶다. 예를 들면, 시골 길, 숲 속, 아무도 없는 바닷가, 집이라면 평일 오후의 텅 빈 집과 같은 장소 말이다. 둘이면 아무래도 말을 주고받게 되니 혼자가 되는 게 좋겠다. 장소를 찾았다면 이제 귀를 열기만 하면 된다. 루시드폴의 '바람 같은 노래'들이 섬세하게 반짝이며 당신에게 불어올 것이다.

III. 재미있지 않고 (not funny), 크게 흥미롭지도 않지만 (not so interesting), 확실히 아름다운 (certainly beautiful) 노래들

마지막으로 루시드폴의 6집 노래들이 한국의 대중 음악계에서 어떻게 하여 독자적인 아름다움을 획득할 것인지 소설가, 수필가, 예술평론가로 활동했던 수전 손택(1933~2004)의 문학평론 ⟪아름다움에 대하여⟫로부터 아이디어를 빌려 사유해보고 싶다.

포스트 팝아트가 현재의 한국 대중음악과 만나 일부 대중들의 흥미와 미적 취향을 만족시키고 있다고 가정했을 때, 루시드폴의 음악은 확실히 재미있지 않고, 크게 흥미롭지 않다는 점에서 구별된다. 우리가 피어 있는 꽃, 저녁노을, 가을바람을 보고 '흥미롭다'고 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다.

6집 곡들의 독자적인 아름다움은 그럼 어디에서 완성될까? 가사에 있다고 생각한다. 루시드폴 6집의 가사들은 금아(琴兒) 피천득(皮千得·1910~2007)이 말했던 '시적(詩的) 윤리성'을 내포하고 있다. 노래를 듣는 동안 인간적으로 옳게, 아름답게,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는 말이다. 그는, 집 없는 '검은 개', 비에 젖은 '서울의 새', '늙은 금잔화'와 같이 가련한 것에게 연한 연민과 슬픔을 느끼고 그것을 진솔하게 읊조렸다. 한편, <연두>에서는 남보다 잘난 이로 살아가라는 기성세대의 목소리를 거부하기도 한다. 남보다 잘난 이가 된다는 건 남들이 못난 이로 자리매김해줬을 때 성취될 수 있는 상대적인 성공이기 때문이다.

루시드폴 6집은 우리 모두를 여린 마음으로 돌아가게 해준다. '갈대도, 억새도, 모래도, 철새도, 조개도, 돌게도, 물고기도' 친구가 될 수 있는 마음으로 말이다. 그렇게만 된다면 우리의 인생은 좀 더 행복할 수 있을 것이고, 우리가 아름다운 예술을 소중히 여기는 이유도 이것이 다가 아닐까. 루시드폴의 6집 노래들은 그래서 확실히 아름답다.

credits

released October 23, 2013

All tracks written and produced by 루시드폴 Lucid Fall
*Theme of intro and bridge in track 7 from 'Bei Dir war es immer so schön', composed by Theo Mackeben (1897-1953)

Recorded and mixed by 지승남 Z. Seung-nam at Antenna Music studio
(except piano and contrabass tracks recorded at Audioguy studio)
Mastered by 황병준 HWANG Byeong-joon at Sound Mirror Korea

Artworks and design by 홍나리 HONG Nari & 안승준 AHN Seung-joon
Press release by 오하나 OH Hana

Executive producer 정동인 JUNG Dong-in

Antenna Music team
채은주 CHAE Eun-ju
박보현 PARK Bo-hyun
김다올 KIM Daol
권은경 KWON Eun-kyung

tags

license

all rights reserved

about

Lucid Fall Seoul, South Korea

contact / help

Contact Lucid Fall

Streaming and
Download help

Redeem code

Track Name: 검은 개 (Black dog)
01. 검은 개

유난히 추워진 오늘 밤
검은 개 한 마리 나를 바라보네
밤처럼 까만 눈동자에
어릿한 두 줄기 달빛이 떴구나

눈물 말라붙은 얼굴
낮은음자리처럼 곱게 말린 꼬리
저녁은,
아니 아침은 먹은 걸까
알 길이 없구나

가지처럼 야윈 몸
낙엽처럼 마른 등
도망치듯 사라진 계단 위로
부는 칼바람보다
더 내가 두려웠는지도 몰라

어디서 잠이 든 건지
기다려도 보이지 않는 너
혼자 울고 있지 말고
같이 울자
우리 집으로 오너라

혼자 울고 있지 말고
같이 울자 우리 집에서
나랑 같이 울자 나란히 앉아서
같이 울자
우리 집으로 오너라
Track Name: 강 (River)
02. 강

당신을 보고 있으면
강물이 생각나
강물이 생각나
상류도 하류도 아니라
아마, 중류 어딘가쯤
굽이굽이 허위허위
흐르는 강물, 강물

당신을 보고 있으면
강물이 생각나
강물이 생각나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은
때론 맑은 낯으로
때론 슬픈 빛으로
흐르는 강물

갈대도 억새도 모래도
철새도 조개도 돌게도
물고기도
친구가 되고

흐르는 강물을 보면
당신이 생각나
당신이 생각나
요란하게 고고하게
그림자 드리운
산이 아니라
그냥, 보름달의 친구
강물

가을도 겨울도 봄도
여름도 구름도 어른도
아이들도
친구가 되고

흐르는 강물을 보면
당신이 생각나
당신이 생각나
거칠게 광활하게
넘치고 파도치는
바다가 아니라
그냥, 그믐달의 친구
강물
Track Name: 나비 (Butterfly)
03. 나비

눈이 부시게 하늘이 맑아
서늘한 바람 불어
기분이 좋아 하품을 하며
힘껏 날갯짓 하네

새벽이슬에 얼굴을 씻고
단장을 하며
서둘러야지 더 늦기 전에
그대 만나고 싶어

오늘도 길을 떠나네
우리 멀리 있지만
눈을 감을게
그대 노랫소리 찾아
바람을 따라
눈을 뜨면 그대 품일 거야

혹시라도 비가 내리면
더 못 견디게 보고 싶겠지
그대 향기 맡고 싶어서
괜찮아, 혼자 잠들어도 난 괜찮아
그대 꿈을 꿀 수 있다면

오늘 밤에도
그대는 고요히 잠들어 있겠지
나의 하루는
온통 그대 생각에
젖어 있을 뿐인데
Track Name: 햇살은 따뜻해 (Shine)
04. 햇살은 따뜻해

가끔 난 마냥 따뜻하고 싶어
그대가 웃어버릴 수밖에 없을 만큼
마치 어둠이라곤 알지도 못한 듯
그렇게, 햇살처럼 말이야

이른 봄
움을 틔운 새싹을 일으키듯
늦가을
싸늘해진 바람을 달래주듯
그대가
시린 가슴을 부둥켜안은 채
어쩔 줄 몰라
그저 슬퍼하고 있을 때

햇살처럼
따뜻하게 안아줄 수만 있다면
추운 그대
데워줄 수만 있다면
한낮, 처마 끝에 머물러 한숨 돌리다
터벅터벅 그대 돌아올 때
잠을 깨고
두런두런 얘기 나눌 수 있다면
실없는 농담으로
웃게 해줄 수 있다면
그대를 온종일 따라다니는
그림자를 지워줄
그대 햇살이 될 수만 있다면
Track Name: 서울의 새 (Birds in Seoul)
05. 서울의 새

이렇게 차가운 빗줄기 내리는 날에
혼자서 흠뻑 젖은 몸을 떨고 있구나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멀지 않겠니
젖은 날개가 무거울 텐데
어쩌면 걸어가야 할 지도 모를 텐데

잎들이 고개 숙인 채 울고 있는 가을
별들도 깊은 잠에 빠져든 검은 하늘
이럴 때 함께 있을 친구 하나 없는데
서울의 밤은 그런 것 같아
서로들 사랑한다 말해도
아닌 것 같아

길고 긴 비가 그치면
우리 젖은 날개를 맞대볼까
그러면 난 잠이 들 수 있을 것 같아
포근하게
그럴 수 있을 것 같아

길고 긴 비가 그치면
우리 젖은 날개를 맞대볼까
그러면 난 꿈을 꿀 수 있을 것 같아
포근하게
그럴 수 있을 것 같아
Track Name: 늙은 금잔화에게 (To my old mary-gold)
06. 늙은 금잔화에게

스산한 바람이 불어오고
하루 종일 비가 내려오는데
어김없이 너는
꽃잎을 피우고 있구나

처음 우리 만났던 그 봄날에
불타는 태양처럼 뜨겁던
네 눈빛은 이젠
달빛이 되어 나를 바라보는데

달빛이면 뭐 어떠니
빛이 없으면 또 어떠니
우리 이렇게 함께있으면 되지
힘 닿는 데까지
꽃대를 올리다
조금 더 시간이 흐르고 지나가면
세상은 우리를 원하지 않을지 몰라

그럴 테지

하지만 너는
오늘 하루도
아름답게 폈구나
Track Name: 연두 (Green)
07. 연두

연두색 꽃처럼 살고 싶다고 했을 때
선생님은 이렇게 말했지
'노을처럼 빨간
보름달처럼 노란 꽃으로
살아야 한다'고

세상이라는 숲에서 내 모습이
잘 보이진 않겠지만
난 연두색으로 피고 질 거야
수많은 나무 잎사귀와
다르지 않은 얼굴로
그렇게
그렇게

연두색 꽃처럼 살고 싶다고 했을 때
부모님은 고개를 저었지
'루비처럼 빨간
진주처럼 하얀 꽃으로
살아야 한다'고

세상이라는 숲에서 내 모습이
잘 보이진 않겠지만
난 연두색으로 피고 질 거야
수많은 나무 잎사귀와
다르지 않은 얼굴로
그렇게
그렇게
Track Name: 가족 (Family)
08 가족

어젯밤에 꿈을 꾸었지
모두 기억날 것 같진 않지만

가족들이 나오는 꿈은 늘 불안하지
온통 걱정스런 눈빛만 가득하니까

날렵한 지붕을 덮은 흑백 하늘
오래된 일본풍 검은 목조 건물
듬성듬성 붙어 있는 천정의 벌레들
금세 울음이라도 터질듯한 얼굴들

가족들이 나오는 꿈은 늘 불안하지
온통 걱정스런 눈빛만 가득하니까

좁은 계단과
비탈진 지붕 아래
다락방 하나에 모여
우리 살고 있던 것 같아

우리 떨어지면 안 돼
우리 떨어지면 안 돼

난 울면서도
온통 그 생각뿐이었던 것 같아

베란다에선 멀리 높은 산이 보이고
모두들 다른 곳만을 바라보고 있고
휘청휘청 어디론가 가보려고 해도
조금만 잘못 디디면 무너질 것 같아

가족들이 나오는 꿈은 늘 불안하지
온통 걱정스런 눈빛만 가득하니까

삐걱거리는
마루 바닥 위로
흔들리는 불빛도 너무 무서워

우리 무너지면 안 돼
우리 무너지면 안 돼

소리치다 보니 어느새
보이지 않는
엄마,
아빠
Track Name: 바람 같은 노래를 (Singing like a wind)
09. 바람 같은 노래를

바람 같은 노래를 하고 싶어
들릴 듯 들리지 않게
애써 귀를 기울이지 않아도
몸을 맡긴 사람은
들을 수 있는 그런 노래

내가 사는 만큼만 노래하고 싶어
노래만큼만 살아야겠다 싶어
세상 소리에 지친 귀를
또 울리지 않고
누군가와 울어주는 노래

여름 매미 소리처럼
가을 귀뚜라미처럼
숲 속
냇가
빗방울처럼
온전히 살아 있는 노래를
부를 수만 있다면 좋겠어

나도 그렇게 노래하고 싶어
바람 같은 노래를 만들고 싶어
세상이 우릴 아무리
슬프게 하려고 해도
슬퍼지지 않는 그런 노래

여름 매미 소리처럼
가을 귀뚜라미처럼
숲 속
냇가
빗방울처럼
온전히 살아 있는 노래를
부를 수만 있다면 좋겠어

나도 그렇게 노래하고 싶어
바람 같은 노래를 만들고 싶어
세상이 우릴 아무리
슬프게 하려고 해도
모두 같이
눈을 감고
노래를 부르며
꿈을 꿀 수 있다면 참 좋겠어